전체보기

HOME  >  NEWS  >  전체보기

[WK리그 1R] '디펜딩 챔프' 현대제철, 개막전서 수원 도시공사 1대0 제압

작성자 : 에디터L | 작성일 : 2020-06-15 | 조회 : 1024 | 추천 : 0


 


[스포탈코리아=인천] 이윤성 인턴기자= '디펜딩 챔피언' 인천현대제철이 개막전에서 수원 도시공사에 승리를 거뒀다.

인천현대제철은 15일 오후 7시 인천 남동아시아드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도시공사와의 2020 WK리그 1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0분 이소담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에 힘입어 첫승을 기록했다.

인천현대제철은 4-1-4-1 포메이션으로 김민정(GK)/심서연-김도연-임선주-김혜리/이영주/박희영-이세은-이소담-네넴/엘리가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수원도시공사는 4-2-3-1 포메이션으로 전하늘(GK)/서진주-이은미-최소미-서현숙/마도카-이정은/문미라-권은솜-김윤지/이현영이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 WK리그는 종전 28라운드에서 21라운드로 축소되어 치러진다. 개막이 두 달이 넘게 연기된 상황이기에 양팀 선수들은 아직 손발이 잘 맞지 않아 보였다.

인천현대제철은 비야와 따이스등 주축들이 이적하며 빠진상황에서 전력이 약해질거라고 예상되었지만 챔피언의 이름값을 해냈다.

따이스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 인천현대제철이 영입한 공격수 네넴과 엘리는 경기 내내 수원도시공사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막강한 수비력을 보여줬던 수원도시공사의 수비라인은 견고했다. 수원도시공사의 수문장 전하늘이 연속 선방을 선보였고, 수원도시공사는 공격수 이현영과 문미라를 이용해 역습을 하면서 인천현대제철을 위협했다. 경기는 전반 5분 수원도시공사의 권은솜의 중거리 슛부터 경기는 달아 올랐다.

인천현대제철 네넴이 오른쪽 측면에서 개인기를 선보이며 수원도시공사를 위협했고, 인천현대제철 박희영도 2선에서 네넴과 좌우 스위칭을 하면서 계속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리며 수원도시 공사를 괴롭혔다.

인천현대제철 수비형 미드필더 이영주는 포백을 보호, 공격과 수비 모두를 조율해주며 이소담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많이 만들어 주었는데 이소담은 이에 후반 9분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중거리 슛을 골로 연결시키며 보답했다.

수원도시공사는 후반 24분 이현영을 빼고 여민지를 투입하며 동점골을 노렸지만 노련했던 현대제철 수비라인에 번번이 막혔다. 인천현대제철은 이소담의 한 골을 잘 지켜내며 1대0으로 안방에서 승리했다.

이날 경기 MVP였던 이소담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경기를 해서 힘들고 지친다. 그래서 긴장이 많이 됐지만 즐거웠던 경기였다. 그 어느 경기보다 더 힘들었지만, 다음 경기를 위해 빨리 회복을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등록

(비밀글은 게시물 작성자, 댓글 작성자만 확인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