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HOME  >  NOTICE  >  이벤트

[소소한 인터뷰] 인천현대제철 이민아 선수 "부상 당하니 경기 뛰는게 제일 행복하더라"

작성자 : 에디터X | 작성일 : 2020-01-10 | 조회 : 1219 | 추천 : 0

'여자축구의 모든 것'의 정규 프로젝트!

소소한 인터뷰의 2번째 주인공은 인천 현대제철 이민아 선수입니다.
이번 이벤트에도 많은 분들이 댓글을 달아주셨는데요.
지난 28일, 여축모가 15개의 질문을 들고 민아월드의 팬 미팅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모든 질문을 선택해드리지 못했다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그럼 지금부터 이민아 선수의 소소한 인터뷰를 공개합니다!



 

이민아 선수(이하 민아) : 안녕하세요! 저는 여자축구선수 이민아라고 합니다.

여자축구의 모든 것(이하 여축모) : 오늘 여축모에서 준비한 소소한 인터뷰는 여자축구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입니다.
팬들이 직접 남겨주신 댓글을 저희가 준비했으니 직접 보시고 하나씩 답변해주시면 됩니다!

 


MINU : 현재 몸상태는 어떠한지? 그리고 내년의 목표가 있다면?


민아 : 몸상태는 많이 좋아지고 있는데, 이제 재활하는 중이고 더 좋아지게끔 재활을 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지금이 되게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하고 있고, 내년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하기 때문에 지금 재활에 더 힘을 쓰고 있고, 내년 목표는 다른거 없이 제대로 복귀해서 경기장에서 뛸 수 있는 것이 목표에요.


황태현 : 혼자 집에 있을 때 하는 것은?

민아 : 요새는 유튜브같은것도 많이보고 그리고 집에 있을 때는 거의 자거나 쉬는 것 같다.


012 : 힘들거나 슬럼프가 올 때 극복하기 위한 본인만의 노하우가 있는지?

민아 : 좀 자기 마인드컨트롤을 잘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있고, 지금 이시간을 제가 어떻게 써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는 걸 알기 때문에 더 잘할려고 이런 시기가 왔다고 생각하면서 마인드컨트롤 계속하면서 생각을 좀 많이하는 것 같고, 제가 잘했던 축구 영상같은 것을 많이 보는 것 같아요.



Ja061108 : 미드필더로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민아 : 축구를 잘해야하고, 기술력이 뛰어나야하고, 활동량도 좀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당당쟁이 : 축구를 해오면 주목하고 있는 라이벌이나 주목하고 있는 선수가 있는지?


민아 : 별로 그런 건 없는건 같아요. 무시하고 그런건 아닌데, 그렇게 의식을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요. 다같이 이제 대표팀 갔을때는 나라를 대표해서 왔기 때문에 이 선수랑 경쟁해서 경기를 뛰고 말고 이런게 아니라 어쨌든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있고, 여자축구가 더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별로 그렇게는 생각해 본적 없는 것 같아요.


 


박민자 : 여자축구 에이스 없어서는 안될 선수 아니면 그 외의 호칭을 들을때는 어떠한가?


민아 : 너무 좋은표현이긴하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표현이긴 한데, 더 잘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기는 것 같다. 여자축구를 대표하는 선수가 되고싶어서 지금까지 축구를 해왔는데 그렇게 좋은 소리를 듣게되면은 더 책임감있게하고 행동하나하나도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다.


 


민아랜드 : 축구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 있다면?


민아 : 부상을 당하고 생각해보니까 경기장에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아요.


 


모에리 : 도쿄올림픽에 참석하실 수 있나요? 민아의 근황이 궁금해요(잘지내는지)


민아 : 도쿄올림픽은 제가 부상회복해서 좋은모습을 보여야지 대표팀 감독님이 뽑아주시는거고 예선전에서 선수들이 잘하고 나갈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저도 열심히해서 도전할수 있는 것 같고 근황은 지금은 재활하고 있어요.


 


전랜화이팅 : 민아선수에게 태극마크란?


민아 : 대표선수라는게 처음에 축구를 시작할때부터 나는 국가대표가 되고싶다라는 그런 꿈을 가지고 이제껏 축구를 해왔는데, 대표선수가 되었을 때 그 초심을 잃지 않아야한다는것도 중요하고 아무나 할 수 없는 자리이기에 준비가 항상 되어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여축매력에퐁당 : 민아언니! 축구선수로서 꼭 이루고 싶은 목표가 뭔지 궁금해요!


민아 : 지금은 부상중이기에 목표를 생각해본적은 없다. 아픈 것 빨리 낫고 몸 단단하게해서 하루빨리 축구를 하고싶은게 목표다.


 


여자축구의힘 : 유럽진출의 꿈이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민아 : 유럽진출에대해서 꿈이 없는건 아니지만 욕심내면 안된다고 생각했어요. 이번에도 뭐 갈수 있는 기회도 있었고 있는데 이제 제 몸이 지금 전처럼 좋지 않다보니 무엇보다 제가 안아픈게 맞다 생각이되더라, 좋은 기회가 있다면 가겠지만, 욕심은 내지 않을거다.


 


델피에로 : 점점 발전하며 달라지고 있는 여자축구에 대해 이민아선수가 바라는 게 있다면?


민아 : 바라는건 너무많다. 많지만 좀 우리들만의 색깔을 잃어버리지 않는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레드엔젤스서포터 : 일본에 있을 때 향수병을 어떻게 극복했나?, 일본 생활은 어땠는지?


민아 : 향수병이 없었던 것 같다. 동료들과 잘지냈고, 워낙 혼자있는 시간이 많아서 심심하긴했지만 나름대로 잘 보냈고,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저한테는 너무 좋았던 2년이었던 것 같아요.


 


EJDS : 가장 기억에 남는 팬이 있는지? , 민아선수에게 팬은 어떤의미인지?


민아 : 팬은 제가 이제 경기장에서 뛸 수 없어도 뛸 수 있게 없던 힘을 낼 수 있게끔 해주는게 팬이라는 것을 깨달았고, 팬들 때문에 경기장에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 그런 의미들이 아닌가 싶다.


 


제이덕 : 선수은퇴 후 진로에 대해 생각해본적 있나?


민아 : 뭘 해야할지 잘모르겠는데, 잘 어울리는게 있다면 추천좀 해달라(웃음).

등록

(비밀글은 게시물 작성자, 댓글 작성자만 확인 가능합니다.)